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행사소식

[보도] 2009.07.28 서울신문 '아이들 상처 달래는 덴 음악이 특효약'

admin 2020-09-03 10:17:00 조회수 548

아이들 상처 달래는 덴 ​음악이 특효약

25일 오후 서울 구의동 상가 건물에 있는 작은 강당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고운 목소리가 흘러나왔다지휘자 조익현씨의 손짓에 맞추어 30명 남짓한 어린이들이 동요 ‘나뭇잎배를 부르고 있었다조씨가 “노래는 아주 잘 하는데 얼굴 표정이 너무 심각하다.”면서 “1억원짜리 미소 한번 날려주자.”고 아이들을 독려했다까르르 웃던 아이들은 금세 ‘반달눈을 그리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 지휘자 조익현씨가 그룹홈 어린이들로 구성된 ‘행복나무소년소녀합창단을 지도하고 있다그룹홈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음악회는 새달 1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새달 12일 세종문화회관서 ‘문화나눔


소외된 그룹홈 아이들을 돕기 위해 뜻있는 음악인들이 뭉쳤다그룹홈은 사회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결손가정 아동들에게 일반 가정과 비슷한 소규모 생활시설을 제공하는 공동생활 가정이다.

한국음악교육협회와 국제비영리단체협의회(ICNPM), 국내외 음악인 200여명으로 구성된 행복나무장학재단 등은 다음달 1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테시투라(Tessitura) 콘서트를 개최한다수익금 전액은 그룹홈 아동청소년을 돕는 데 쓰인다테시투라는 이탈리아어로 ‘여러 음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하나의 음악을 완성한다.’는 뜻의 음악용어다.

테시투라 콘서트는 다양한 단체들이 협력해 소외계층에는 문화적 혜택과 경제적 도움을 제공하고 대중에게는 양질의 공연을 선사하는 취지로 열리는 공연이다외국에서는 일반화된 문화나눔 공연이라고 한다지휘자 조씨는 “이번 음악회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테시투라 콘서트라고 소개했다.

그룹홈 어린이 30여명 합창무대도

그룹홈 어린이들도 음악회에 특별출연한다조씨의 제안으로 지난 3월 서울·경기지역 7개 그룹홈 아동 30여명이 오디션을 거쳐 ‘행복나무소년소녀합창단을 꾸렸다.

이들은 ‘나뭇잎배’ ‘고향땅’ ‘고향의 봄’ 등 동요 3곡을 무대에서 부를 예정이다아이들의 노래를 조용히 듣고 있던 청룡동 샘물의집 그룹홈 교사 박은미(22)씨는 “음악이 아이들의 상처를 달래는 데 특효약이라고 엄지 손가락을 세워 보였다.

경기 군포 하늘둥지 그룹홈의 서모(12)군은 1년 전 아버지의 학대에 시달리다 그룹홈에 왔는데 도벽 증세를 보이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다.

그러나 노래연습을 하면서 음악적 재능을 발견한 뒤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서군은 “노래 부르는 시간이 가장 행복하다합창단 활동을 계속하면서 가수의 꿈을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그룹홈협의회 조순실 이사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그룹홈 아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글 사진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기사일자 : 2009-7-28 0:0:0Ⅰ